2021-01-12 14:59  |  금융

전남도, ‘초고령시대’ 노인 복지 확대...1조 6천억 투입

기초연금·노인일자리·비대면 돌봄 대상 대폭 확대

[청춘일보 민지훈 기자] 전라남도는 올해 ‘어르신이 행복한 전남’을 위해 어르신들의 소득보장과 일자리 등 사회활동 지원, 개인별 욕구 중심의 맞춤형돌봄서비스를 대폭 확대해 추진키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전남도는 노인복지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대비 1천 560억 원 증액된 1조 6천 192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으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에 처한 어르신들의 건강과 돌봄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우선 기초연금 지급 대상기준을 소득하위 40%에서 70%로 확대해 기초연금을 수급중인 도내 어르신 98%가 최대 금액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center
사진=pixabay


소득 창출을 위해 노인 일자리를 지난해 4만 7천개에서 올해 3천 300개 늘린 5만 300개로 확대하고 노인일자리를 통해 생산된 제품의 홍보와 판로개척을 위해 ‘은빛장터’를 개최할 계획이다.

결식이 우려되는 어르신을 위해 경로식당 무료급식 사업 단가를 인상했다. 이를 통해 급식의 질을 향상시키고 충분한 영양을 공급해 어르신들의 건강증진에 기여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어르신 돌봄의 기초 역할을 수행해온 돌봄 종사자의 열악한 처우 개선을 위해 노인요양시설에 근무중인 요양보호사에게 월 5만원의 특별수당을 새롭게 지급한다.

홀로사는 노인의 비대면 상시 돌봄 지원에도 나선다. 도내 독거노인 등 2만 7천 세대를 대상으로 응급건강안전안심서비스 제공을 위한 ICT와 IoT 장비를 설치해 응급상황 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고 고독사지킴이단 2천 447명의 활동을 강화해 어르신의 안전을 세심하게 살필 계획이다. 개인별 욕구에 맞춘 노인맞춤돌봄서비스도 확대해 5만 2천명에게 제공키로 했다.

박환주 전남도 노인복지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르신들이 느끼는 고독감은 클 것이다”며 “더욱 세심히 살필 수 있는 노인복지정책을 추진해 어르신들이 행복하고 편안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의 노인인구 비율은 지난해말 기준 23.5%로 전국에서 가장 높다. 올해 베이비부머 1세대인 1955년생이 65세 이상 노인인구에 편입돼 전남지역 노인인구 비율이 높아져 복지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민지훈 기자 mjh3@springdaily.co.kr

<저작권자 © 청춘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