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5 09:00  |  금융

[청춘 HOT] 하루 피해액 17억원...보이스 피싱 예방법 ①

center
[청춘일보 민지훈 기자] 2019년 보이스피싱 피해건수는 3만 7,667건이다. 피해금액만 6,398억 원, 하루에 17억 원 꼴이다. 2018년보다 피해액이 58.4% 늘었다. 보이스 피싱은 알고도 당한다고한다. 매번 수법도 다채롭게 변한다. 보이스 피싱,어떻게 예방할 수 있을까.

▲ 정보기관은 금융거래정보를 요구하지 않는다

기본에 충실하면 보이스 피싱에 걸리지 않을 수 있다. 정보기관은 금융거래정보를 요구하지 않는다. 금융 정보를 요구하는 수법은 보이스 피싱 유형 중 흔한 경우다. 가령 전화로 개인 정보 유출 사건이나 범죄에 연루됐다고 설명하며 계좌번호나 카드 번호 등을 요구하는 사례다. 직접 묻지 않고 메시지로 웹페이지 링크를 보내 정보를 입력하라고 유도하는 수법도 있다. 이 요구에 응해서는 안된다. 돈이 직접 빠지지 않을 수도 있지만, 자신의 금융 정보가 범죄에 이용될 수도 있다. 경찰이나 검찰, 국가정보원 등 국가 정보 기관은 개인 정보를 요구하지 않는다.

▲ 현금인출기(ATM)로 향하도록 유도한다.

보이스 피싱 수법 중 현금인출기로 가도록 유도하는 경우가 있다. 세금이나 보험금 등을 환급해준다며 이유를 만든다. 계좌를 안전하게 처리하거나 확인할 사항이 있다고 말하는 경우도 있다. 갖가지 방법으로 현금인출기에 다다르도록 한다. 이때 범인은 주변 사람들이나 은행원에게는 말하지 않아도 된다며 설명한다. 오히려 은행원이 묻는 대답에 예시 답안을 말하도록 유인하기도 한다. 전형적인 수법이다. 이때 은행원이나 경찰 등에 보이스 피싱이 의심된다는 사실을 빠르게 알려야한다.

민지훈 기자 mjh3@springdaily.co.kr

<저작권자 © 청춘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