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6 22:10  |  정책

[국감현장] 김원이 의원 "홀몸노인 159만명, 고독사 대책 필요"

[청춘일보 이용규 기자] '노인 고독사'가 해마다 증가해 홀몸(독거)노인에 대한 세밀한 정부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발견된 무연고 사망자는 총 9천734명이었다고 밝혔다. 무연고 사망자 가운데 65세 이상의 노인이 4170명(42.8%)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6년 735명이던 노인 무연고 사망자는 2017년 835명, 2018년 1067명, 2019년 1145명으로 증가했고, 2020년 6월까지 388명을 기록했다.
center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노인 고독사'가 해마다 증가해 홀몸(독거)노인에 대한 세밀한 정부 대책을 지적하고 있다. 자료:김원이 의원실
국내 홀몸노인은 올해 8월 기준 158만9천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난 2016년 127만5천명에서 25%나 늘어난 수치이다.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3월 고독사예방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되었지만, 내년 4월 1일이 돼야 법안이 시행됨으로써 홀몸노인 고독사에 대한 공식적인 통계가 없어 아직까지도 무연고 사망자 수로 추정하고 있다”며 “이는 전체 고독사의 일부분만 반영한 수치로 실제 홀몸노인 고독사 발생 건수는 많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용규 기자 leeku@springdaily.co.kr

<저작권자 © 청춘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