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7 00:00  |  건강

[분석] 건강보험, 노인 진료비가 42% 차지..."병원 지출 36조원 육박"

고령자 1인당 진료비 491만원

[청춘일보 이요한 기자] 지난해 노인 진료비가 국내 전체 진료비의 약 42%인 36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공동으로 발간한 ‘2019년 건강보험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건강보험 진료비는 전년보다 10.5% 증가한 86조111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35조7925억원(41.6%)은 65세 이상 노인 진료비에 쓰였다. 2015년(22조2361억원)의 1.6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또 지난해 65세 이상 고령자 1인당 진료비는 491만원으로 전체 평균 1인당 진료비인 168만원의 약 3배에 해당했다. 노인 1인당 진료비는 2015년 362만원, 2016년 398만원으로 꾸준히 늘다가 2017년 400만원을 돌파했고 지난해에는 500만원에 근접했다.
center
65세이상 노인진료비 추이, 자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민건강보험공단
1인당 진료비가 연간 500만원이 넘는 고액 환자는 298만8000명으로 전체 인원의 6.2%를 차지했다. 이들의 진료비 총액은 전체 진료비의 절반에 가까운 41조1869억원(47.8%)으로 집계됐다.

전체 의료기관 진료비 중 진료 항목별 요양급여 비율이 가장 많이 상승한 부문은 처치 및 수술료와 자기공명영상장치(MRI)료였다. 처치 및 수술료는 2018년 18.8%에서 19.4%로, MRI료는 2018년 0.8%에서 1.5%로 각각 0.6%포인트씩 올랐다.

이요한 기자 lyh4@springdaily.co.kr

<저작권자 © 청춘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