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00:05  |  정책

[현장] 요양시설 면회 금지..."코로나19 선제검사 실시"

데이케어센터 외부강사 프로그램도 중단

[청춘일보 진병두 기자] 서울시가 ‘1000만 시민 긴급멈춤기간’을 선포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넘어 ‘준2.5단계’ 카드를 꺼내드는 등 전국 지자체가 강도 높은 방역 대책을 내놓으면서 요양시설과 요양병원의 면회가 전면 금지되고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지난 24일 정례브리핑에서 “10월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된 이후에 전국적인 대규모 확산 위험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다. 현시점에서 유행을 꺾지 않으면 댐이 무너지듯이 기하급수적으로 환자가 증가해서 의료체계의 붕괴를 우려해야 될 정도”라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서울시는 고령자가 많이 출입하는 요양시설에는 입소자의 면회・외출・외박을, 데이케어센터의 외부강사 프로그램을 각각 금지했다.

서울 도봉구의 요양시설 한 관계자는 "입소자의 외박 외출 뿐만 아니라 면회도 사실상 중단된 상태였다"며 "간호조무사와 간병인들도 외부인 접촉을 자제하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요양원과 요양병원, 데이케어센터, 정신의료기관, 정신요양시설 등 감염취약 시설의 종사자 및 이용자 4만여 명에 대한 '선제검사'도 2주 단위로 실시하기로 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도 이날 "확진자가 대폭 늘어난 지난 한 주의 경우 고위험군인 65세 이상 확진자 비율도 20%를 넘었고 감염경로 불분명 사례도 17.7%를 나타났다"며 "무증상자도 여전히 전체의 24.2%를 차지해, 네 명 중 한 명에 이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일반관리시설 14종 역시 위험도가 큰 권역에 소재한 시설은 인원 제한이 확대되고, 결혼식장·장례식장 등 일부를 제외하고는 음식 섭취가 금지된다.

우선 결혼식장과 장례식장의 경우 1.5계에서는 인원 제한이 면적 4㎡당 1명이지만 2단계에선 무조건 100명 미만으로 제한된다.

진병두 기자 jinbd@springdaily.co.kr

<저작권자 © 청춘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